이성민 배우 아내/ 이성민 영화 관련

>

​​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이 SBS ‘미운 우리 새끼’에 출연해 숨겨왔던 입담을 뽐낸다고 합니다.​이번 1월 22일 이성민의 영화 2편이 동시 개봉되는 것 때문에 방송에 나오는 것 같은데요.​동물과 대화가 가능해져 동물과 수사를 벌이는 영화 ‘미스터 주’진지하고 엄격하며 독재적인 정치를 펼치는 대통령을 열연한 ‘ 남산의 부장들’​이번에 개인적으로 이성민의 연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. ​

>

​이번 SBS 예능 ‘미운 우리 새끼’에서 입담과 반전 예능감을 뽐낸 다고 하는데, 기존에도 배정남과 남다른 브로맨스 케미로 큰 웃음을 선사했던 터라 기대가 많이 큽니다.​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하는데 모(母)벤져스는 이성민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“매일 보던 가족 같다”라며 격한 환영을 보냈다고 합니다. ​

>

​방송에서는 이성민이 밖에서는 명품 배우이지만 집에서는 아내와 딸 사이에서 이중생활을 할 수밖에 없는 사연을 고백한다고 하는데요.​딸을 보면서 “전생에 이 아이한테 내가 크게 잘못한 게 있는 것 같다”라고 생각한 적 있다는 등 솔직한 이야기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답니다.​

>

>

>

​과거 이성민은 KBS2 예능 ‘해피투게더 3’에 출연하여 아내와의 연애담을 털어놨던 적이 있는데요.​그는 “아내 직업이 안무가였다. 첫인상은 서로 안 좋았던 것 같다”라며 “아내가 세 보였던 상황이다. 싹수가 없어 보이는 인상이었던 것 같다”라고 고백했었다고 합니다. ​

>

​이어 그는 “극단에서 안무가 필요했는데 흔쾌히 도와줬던 것이다. 근데 이후에 자꾸 전화가 오니까 안무비 때문인 줄 알았던 상황이다”라고 전하기도 했었습니다. ​아내의 성격은 또 다른 말로 알 수 있었는데요. “아무것도 없던 시절에 결혼할 형편이 안됐던 것이다. 3년만 있다가 하자고 했지만 1년 지나니까 아내가 집에 인사 안 가냐고 했다”라며 박력 있는 안내를 설명했었다네요.​이성민은 결혼 후, 처 자식을 대구에 두고 혼자 서울로 올라와서 연극배우를 시작하게 되었고 그런 힘든 형편 속에서도 아내는 한 번도 연기를 그만두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. ​

​훌륭한 배우 곁엔 더욱 훌륭한 아내가 있는 것 같네요.​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‘미스터 주’ 와 ‘남산의 부장들 ‘ 꼭 흥행하길 바라겠습니다.​​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