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으리으리 미식기행] 19년 모임, 제대로 먹은! 블랙 트러플, 소고기 스테이크, 양 숄더랙, 하프쉘 석화, 물총조개, 트러플 짜파게티, 오량액, 산삼주를 다 먹다니.. ­

​​잡담이 반이니 참고하실 내용만 봐주세요!으리으리미식기행(너무 길다! 이름을 바꿔야겠네요 ㅎ)의 리더 께서 큰 시험의 1차 합격 기념으로 작년에 모였던 날입니다.포스팅을 하다보니 언젠가부터 리뷰나 여행기가 말고 개인적인 일상은 쓰지 않게 되더라고요.처음 블로그를 하는 목적 중 하나가 어디서든 볼 수있는 추억 저장이었던 것을 다시 떠올리며 포스팅합니다.!

모임을 저희 부모님댁에서 하기로 한 순간 부터 급하게 메뉴 선정에 들어갑니다!​그리고 마트로 출동!

>

정말 예전에 보던 VIP취향의 차량을 보며 추억에 빠져봅니다 ㅎㅎㅎ​

>

요건 다 어향 소스재료!!

>

요건 양고기 숄더랙을위한 양념​우리나라는 쯔란과 매운 양념으로 양고기를 먹는 것이 일반적입니다.보통 중국느낌이 나는 것이죠 ㅎ​하지만 양식쪽에서는 민트젤리를 많이 먹습니다.​맛은 설탕에 민트 푼 맛?우리나라에선 좀 생소하긴 합니다 ㅎ 그래서인지 할인 ㅎ 아싸 할인!!​

>

양고기 숄더랙은 인터넷으로 주문했어요!

>

숄더랙은 어깨갈비라고도 불리는데요 ㅎ요즘 인기있는 부위죠 ㅎ​바쁘게 밑간 하고, 재워둡니다.

>

밑간하려고 로즈마리 화분 샀어요 ㅎㅎㅎㅎㅎ생로즈마리가 향이 더 좋으니까 ㅎ 밑간은 통후추, 간 후추, 히말라야소금, 비싼 착즙 올리브유로!​

>

오늘 마실 예정인 술들 ㅎㅎㅎ막걸리 원주부터 우리나라 전통주, 와인, 고급 백주인 오량액, 그리고 산삼주까지!!

우선 배고프면 안되니까 스테이크부터 먹습니다!

>

솔트배 레시피로도 불리는 버터 스테이크!잘 구운 스케이크위에 녹인 가염버터를 부어줍니다!​풍미라는 것이 폭발하는 맛 ㅎㅎ​한참 후에 조카들에게 해줬는데 입짧은 조카도 맛있다고 잘 먹더라고요.꼭 가염버터로 해야합니다. 칼로리는 맛의 단위니까 신경쓰지 마세요.

>

스테이크와 와인으로 배를 적당히 채웠다면 컨디션과 상쾌환으로 미리 신호를 줘야죠!오늘 각오해!

>

그리고 달걀을 굽습니다.! 우조건 반숙!써니사이드 업으로!​

>

이거 먹겠다고 유정란 샀어요!동물복지! 자유방목란으로!!

>

달걀을 굽는 방법이 다양한데 보일드 기법으로 하려다 실패! 뚜껑이 없더라고요 ㅎㅎㅎㅎ

>

그와중에 지쉐프의 물총조개(동죽) 탕이 완성!며칠 전부터 육수를 직접 만들어온 지쉐프의 정성에 감탄!

>

저뽀얀국물은 정말 최고였습니다. 이런게 어려운 맛이죠. 은은하고 깔끔한데 감칠맛이 도는 맑은 국물!난로는 최대화력!네… 11월이라 너무 추웠어요…​

>

달걀이 익었으니 오늘의 중심 음식인 블랙트러플이 등장합니다.달걀프라이 위에 사정없이!!

>

사정없이!!

>

화이트 트러플은 아니지만 한번 슬라이스 할 때마다 몇천원씩!!

>

점점 수북해집니다. 그리고 일대는 이미 트러플 향으로 가득!

>

크으 조금 굵게 갈리긴 했지만 난리나는 상황이죠

>

이건 도대체 얼마짜리 음식일까요?

>

또 갈아올리는 게 아니고 다 먹고새로 구었습니다.ㅎㅎㅎㅎ그래서 다시 트러플 올립니다.

>

손다치지않게 조심조심!

>

2차전 준비완료!

>

두번째는 막 비벼서 먹었습니다.

>

달려드는 숟가락 ㅎㅎ​저는 생트러플은 처음먹어봤습니다.왜 천연 버섯에서 조미료맛이나나요?나무향, 고소한 향, 습한 숲향, 달콤한향 등등 다채로운 향이 나고 , 살짝 익은 노른자와 담백한 흰자와 어울어져 매우 부드럽고 단맛,짠맛이 어울어져 환상적이었습니다.흔히 맛볼 수 있는 것으로 비유하면 흡사 과자 양념같은 느낌?​조미료가 없어 후추때문에 전장하던 시대에 이걸 먹었다면 정말 세계의 진미로 인정할만 것 같았습니다.

>

뭔가 끓이며 소고기를 구워봅니다.

>

아우 좋네요

>

​겉이 탄 것 같은 정도의 잘 구운 스테이크!!​또 고기???? 싶지만 고기 아닙니다.

>

그냥 짜파구리 고명일뿐입니다.

>

짜파구리에 소고기 스테이크에 유정란 프라이에 블랙트러플!

>

이정도면 기생충 짜파구리 부럽지 않습니다!!​맛은 환상적입니다 ㅎㅎ다만 너무 추워서 ㅎㅎㅎㅎ

>

짜파구리 먹고 힘이 나서 준비해온 숄더랙을 꺼냅니다 ㅎㅎ

>

그리고 굽습니다!.역시 생로즈마리라서 향이 강합니다.!! 근데 너무 강해요 ㅎㅎㅎㅎㅎ

>

>

토치가 등장해줘야죠 ㅎㅎㅎ​

>

잘 구어서 민트젤리랑 먹습니다.​저는 이번이 2~3번째였고, 다른 분들은 처음이셨는데다들 달달한거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 것같다. 색다른 마시다 라는 반응이었습니다.​저는 술안주로 많이? 먹을 때는 쯔란과 매운 양념이 좋고, 식사로 먹을 때는 민트젤리가 좋더라고요 ㅎㅎ

>

이날은 면세점에서 리더님의 모임을 위해 준비했던 백주 오량액을 마십니다.

>

​오량액은 우량애라고도 불리고, 백주 중에서는 상당히 고급 백주입니다 ㅎㅎ​향이 다채롭고 깔끔한 목넘김이 인상적이었어요.​

>

하프쉘 석화도 먹습니다.하프쉘엔 초장!

>

집에 두반장이 없어 두반장 없이 만들어온 양념에 두반장을 넣어줍니다.

>

그러면 바로 어향소스!어향양념!!어향소스는 물고기 향 나는 양념이 아니라,물고기 향을 덮는 양념입니다.​중국에서 민물 물고기를 먹을 때 향이 너무 강해서 이것 저것 넣다보니 만들어진 양념으로 마치 단추스프 같은 느낌입니다. ㅎ파기름에 양파 양송이 마늘 두반장 등등 엄청 재료가 많이 들어가요 ㅎ​맛없기 힘든 양념이죠 ㅎㅎ

>

하프쉘 석화를 살짝 쪄서 어향양념 올립니다.

>

아 너무 좋네요 ㅎㅎ

>

이 날은 특별한 날이라 그달 술담화를 가져갔습니다.

>

문경오미자로 만든 오희!산미가 돌고 향긋하고 기포가 있어 식전주로 딱이지만식중에 마셨습니다. ㅎㅎ 좋았어요.

>

다음은 문희!막걸리인데 깔끔한게 너무 좋았습니다.

>

그리고 이건 칠곡에서 만들어지는 바나나막걸리의 원주입니다!이건 요거트 처러 ㅁ걸쭉하고 시큼한데 바나나향이 납니다.!​잔 위에 있는 것은 카누 공유 피규어!​컵 위의 후치코상의 친구로 데려왔습니다. ㅎㅎ

>

산삼주 사진이 없네요좋아하는 맥주인 이네딧도 마셨어요 ㅎ백주, 맥주, 와인, 막걸리,과실주,산삼주에 우리 사랑 소맥까지 화려하게 먹었습니다. ㅎㅎ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